경향신문

밤샘 교대 근무가 일반화된 현대 사회에서 ‘사회적인 시차(social jet lag)’가 늘어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합니다. 비만과 당뇨, 심장질환의 발병도 생체리듬이 무너진 것과 연관돼 있습니다.

Further articles on the same subject

Logo alert
Add to feed Create your own feed

Loading
Loading

News

시간당 140mm 사상 최대 폭우…車 버리고 긴급 대피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김건희 #윤석열 하성태 기자

각종 SNS 등에서 '현재 ○○ 상황'이라는 제목으로 침수 피해를 알리는 글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서울 #물폭탄 #침수 #고립무원

밀고 의혹에 색깔론 응수, 김순호에 '경찰국장'이란? #행정안전부_경찰국장 #최동_열사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 #김순호_치안감 #프락치 서부원 기자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