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opnest News | Latest news, Breaking news headlines

Breaking Scoops

롯데백화점 본점 12명 추가 확진, 임시 휴업…3,700명 전수검사 #KBS 뉴스 #KBS 

[속보] 코로나19 신규 525명 확진…국내 발생 서울 177명, 경기 136명

9월 14일부터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처럼 관객석을 100% 채워 진행된다고 합니다.

#날씨 전국 황사 영향…미세먼지 '매우 나쁨'

수산시장의 상인 1명이 확진됐는데 상인이 다니는 교회로 번지면서 상인의 가족과 교회 신도 등 14명이 무더기로 확진됐습니다.

중국 로켓 잔해, 이르면 내일 지구로 추락…어디로?

제가 살고 있는 미얀마 양곤의 주택가에서는 2월부터 시작돼 밤 8시면 어김없이 두들기던 저항의 냄비 소리가 이제 들리지 않습니다. 냄비 소리가 나면 군경이 그 집 창문을 향해 총을 쏘거나 쇠구슬, 깨진 벽돌을 던지기 때문입니다.

외국인 전용 유흥업소 '마약 파티'…34명 현행범 체포

[속보] 택배노조 "총파업 가결…시기는 위원장이 결정"

“오디션 프로그램의 효용이나 출신 그룹의 성취에 집중하기보다 어린 연습생들의 꿈과 희망을 담보로 잡는 프로그램 포맷에 대한 자성이 있었어야 한다. 이러한 자성이 충분했는지는 묻고 또 물어도 부족하지 않다.”

Loading
Loading

Scoops of the Day

“아이가 무거운 철판에 깔려 숨이 끊겨 죽어가는 상황에서, 관리자들은 119 구조 신고보다는 윗선에 보고하는 것을 우선시했다. 안전장비도 지급받지 못한 상태에서 작업을 했다.” 이선호(23) 군은 사고 뒤 15일이 지났지만 장례도 치르지 못한 채 누워 있다.

고 이선호씨의 아버지 재훈씨는 얼굴도, 이름도 가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아들의 허망한 죽음이 다시는 반복되어서는 안 되고, 자식을 둔 대한민국의 부모는 이 일을 다 알아야 한다”고 생각해서다.

선호씨 아버지 이씨는 이날 아들의 장례식장에서 <오마이뉴스>를 만나 "안전모도 없이 일을 하다 아들이 떠났다"면서 "회사는 사과는 고사하고 아직까지도 그런 지시(이물질 제거)를 내린 적이 없다고 발뺌하고 있다"라고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

특히 남성의 경우 10대와 60대가 3점 이상으로 성희롱에 대해 편견이 가장 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00㎏짜리 쇳덩이에 깔려…대학생 하청 노동자 참변

한국 아이돌 솔로 '최초 신기록' 방탄소년단 정국이 음원 기록을 새로 썼다 역대 한국 아이돌 솔로곡 중 최장 기간 차트인 1, 2위에 해당하는 음원 기록이다. #BTS  #정국 #방탄소년단 #JUNGKOOK 

[단독] 북한군 김명국 "5·18 광주침투설은 내가 지어낸 것"

2019년 8월 롯데칠성은 국세청으로부터 세금 약 5백억 원을 추징당했지만 아무런 형사 처벌을 받지 않았습니다. 반면 탈세 혐의를 신고했던 롯데칠성의 전 영업사원은 징역 2년 형을 받고 감방에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남성보다 여성이 고용충격을 더 크게 받는 ‘시세션(shecession)’ 현상이 한국을 비롯, 주요국에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영국에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로는 감염자의 3% 밖에 찾아내지 못한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국내에서도 최근 자가검사키트의 사용이 허가된 가운데, 전문가들은 키트를 보조적인 수단으로만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oading
Loading

Scoops of the Week

불법 '딥페이크' 10~20대 무더기 적발

한 가족이 수개월 동안 모텔을 전전했다. 결국 생후 2개월 된 아기가 의식을 잃었다.이 사건을 가까이서 목격한 모텔 주인은 “사회가 이들에게 죄를 만들어줬다는 생각마저 든다. 판사가 서류만 보고 ‘이건 사기’ ‘저건 아동학대’ 라고 단순하게 보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신이 발견돼 사망 사실이 알려지자 메일을 보내 끝까지 범행을 은폐하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기록열’이 아니라 ‘기록벽’이 있었다고 할 정도로 옛 기록들이 많이 남아 있는데, 너무 중앙의 기록들만 다뤄져서 아쉽다. 민간 일기 중에 재밌는 것들이 많은데 번역자들이 적다보니 이 중 10% 정도만 번역됐다.”

성폭력과 조롱을 일삼는 저질 성교육 책들은 아무런 제재와 논란 없이 유통되고 있습니다.

▶ 현장 경찰이 답했다, “여경 무용론은 무용하다”고 이들은 여성 경찰 관련 논란이 반복되는 다른 이유로 언론보도를 지적했다. 언론이 혐오정서가 만연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나온 주장을 받아쓰면서 여경 무용론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20대 여성을 쫓아가 공동현관문 앞까지 뛰어들어간 30대 남성이 무죄(주거침입 혐의)를 선고받았다. 공동현관문 앞은 주거 공간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울산 확진자 60%가 '영국발 변이'…선제검사 명령

"아이를 괴롭히고 경쟁을 조장하는 사람은 엄마, 아이를 차별하거나 수업에 불성실한 사람은 여교사 등 작품 안 악역은 여성인 경우가 많다"

‘○린이’라는 표현이 초보를 뜻하는 신조어로 사용되고 있으나, 어린이를 미숙하고 불완전한 존재로 보는 차별적 시선이 담겨있다며 자제를 당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