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opnest News | Latest news, Breaking news headlines

Breaking Scoops

네 살짜리 여자아이가 어린이집 안에서 또래 아동들에게 여러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그토록 물류산업이 중요하다면 그 산업을 담당하는 한 축인 화물노동자들에게도 당연히 그에 걸맞은 사회적 지원이 있어야 하는 게 아닌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누명을 쓰고 19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윤성여 씨. 당시 결정적인 근거로 활용됐던 국과수의 분석 결과가 인위적으로 가공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6월 정부의 입으로 노동자에게 했던 철썩같은 그 약속, 그걸 지키라는 것이 뭐가 그리 죽을 죄를 지었다고 벼랑 끝까지 내몰고 죽도록 때리는 것인가"

전기료 인상 임박…"내년 말엔 4인 가구 월 6만원 낼 수도" 매주 금요일엔 JTBC의 문이 열립니다. 📌 '오픈 뉴스룸' 방청 신청하기 :

10.29 참사 발생 직후, 약 1시간 반 동안의 상황이 담긴 소방구조대원의 보디캠 영상을 MBC가 입수했습니다.

[오마이포토] '대종상' 박재찬, 환호에 답하며 #제58회_대종상_영화제 #박재찬 이정민 기자

tweet picture

북태평양 '쓰레기 섬'에서 건져 모은 쓰레기를 분석해보니 우리나라에서 버린 플라스틱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성병 예방을 위한 작은 혁명”(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프랑스가 내년부터 약국을 통해 18~25살에게 콘돔을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 자세히 알아보기

미국에서 동성 결혼을 어느 주에서든 합법으로 인정하는 법안이 연방 의회를 통과했습니다.

Loading
Loading

Scoops of the Day

국제노동기구(ILO)가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대응에 대해 ‘개입’ 결정을 한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제문제 되는듯 가짜뉴스가 생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제운수노조연맹은 “외교적 실례”라고 밝혔습니다. 🔽 자세히 알아보기

<속보> '안전운임제' 일몰 3년 연장 법안, 국회 국토위 법안소위 통과

인종이나 성별, 민족을 이유로 결혼의 효력을 부정할 수 없도록 했고, 동성 부부도 연방 정부의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했습니다.

#화물연대 파업이 보름째를 맞이한 8일 야당이 중재에 나섰지만 대통령실이 강경 대응 기조를 확인하면서 출구가 닫혔습니다. 노조를 적으로 돌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비뚤어진 노동관과 지지층 결집 분위기가 맞물린 결과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 자세히 알아보기

올해만 단식 세번째... "CJ대한통운, 약속 지키랬더니 20억 손배" #노란봉투법 #택배노동자 #손배 #유성욱 #CJ 대한통운 김성욱 기자

화물연대, 파업 종료 결정... 정부의 '노조혐오'로 얼룩진 16일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화물노동자 #파업 #총파업 김성욱 기자

[속보] '안전운임제 3년 연장' 법안, 국회 국토위 소위 통과…野 단독 처리

<속보> 검찰, '서해피격' 서훈 전 청와대 안보살장 구속기소

이태원 참사 희생자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고 이들을 성적으로 모욕한 남성 3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태원참사 🔽 자세히 알아보기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뒤 직원을 대량해고 하는 과정에서 특히 여성노동자들이 많이 해고됐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소송에 나선 직원들은 트위터가 남성 노동자는 47%, 여성 노동자는 57%를 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트위터 🔽 해고도 성차별...새 소송 제기

Loading
Loading

Scoops of the Week

[단독] 이태원 참사 다음날, 대통령 주재 회의서 “‘압사’ 단어 빼라” 지시 #KBS  #KBS 뉴스

세계랭킹 1위의 벽은 역시 높았다. 하지만 크게 끌려가는 상황에서도 한국은 한 골이라도 넣기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한국영상기자협회가 윤석열 대통령 뉴욕 순방 중 비속어 영상을 취재·보도한 대통령실 영상기자단에게 '뉴스특종상'을 수여했다.

10·29 참사 직후, 현장에서 수거한 희생자들의 유류품에 대해서도 마약 검사를 실시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류 총경은 "경찰국 신설로 경찰의 관심이 국민으로부터 멀어진 게 10·29 참사의 원인 중 하나"라고 주장하면서, 다시 돌아간다면 목숨을 걸고 막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노동3권이 절대적 권리냐 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렇게 보기는 어렵다" 무려 고용노동부 차관의 발언입니다.

교육행정 신뢰 회복을 위해 청렴도를 강화하고, 유치원에서부터 초·중·고교 전면 무상급식 등 교육복지 시책에 힘써온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8일 별세했습니다. 향년 64.

무슨 잘못을 해도 꿋꿋이 지지하는 지지층 30%가 있으면, 거기가 사실상 '바닥'인데도 그걸 바닥으로 인식하기 어렵다.

이 대표는 "노동에 적대적인 사람은 정치인이 될 수 없다' 제가 이 말을 듣고, 정말로 옳은 말이라고 생각했다"라며 "그런데 이 말을 누가 했나 봤더니 윤석열 대통령께서 과거에 하신 말씀이라고 한다"라고 꼬집었다.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주거를 침입한 혐의를 받는 <시민언론 더탐사>를 압수수색을 했다. <더탐사>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은 올해에만 6번째다.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