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opnest News | Latest news, Breaking news headlines

Breaking Scoops

피해자들과 심리적 유대관계부터 형성했다는 성범죄자 (대환멸!!! 엄벌 촉구!!!! 🤬🤬🤬🤬) #현역육군장교 #성착취 #청소년 #동영상 #성적가해 #엄벌촉구

Loading
Loading

Scoops of the Day

"저는 세월호 (유가족) 엄마 손 잡고 힘내시라고, 세월이 약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정말 마음깊이 위로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제 입을 찢고 싶습니다. 저희는 그렇게 위로해서는 안 되는 거였습니다."

[오마이포토] 유족이 요청한 자리, 국힘은 단 1명도 없었다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가칭)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국정조사특별위원장 등과 면담하는 자리에 국민의힘 위원들은 전원 불참해 왼쪽 자리가 비어 있다. ✔ 자세한 기사 보기 ▶

<속보> 문재인 전 대통령 "서해 사건은 안보부처 보고 받고 직접 승인..정권 바뀌니 판단 번복"

이승기, 결국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보…‘자유의 몸’ 되나 #KBS  #KBS 뉴스

[속보] 15시 17분, 경북 김천시에서 규모 3.2 지진

경인여자대학교가 '위조 의혹'이 제기된 김건희 여사의 과거 논문에 대해 본조사를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국민 여러분 끝까지 분노해주시고, 끝까지 정부가 하는 일 지켜봐주시고, 남아있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이 될 수 있게 저희 좀 도와주십시오" ✔ 자세한 기사 보기 ▶

YuE6mCAnLt 이란 반정부 시위대의 한 남성이 지난달 30일 이란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에 공개적으로 기뻐하다가 이란 보안군에 의해 사살당했다.

이태원 참사 이후 경찰청은 “주최가 없는 행사에 적용할 안전관리 매뉴얼을 만들겠다”며 특별팀을 가동 중입니다. 그런데 취재 결과 해당 매뉴얼은 수년 전부터 이미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태원 참사로부터 한 달이 지난 지금, 희생자 유가족들은 정부의 사과와 책임 있는 태도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는 참사 직후부터 책임자들을 감싸는 한편, 이미 있는 매뉴얼을 또 만드는 등 엉뚱한 대책만 내놓고 있습니다.

Loading
Loading

Scoops of the Week

[속보]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속보]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내일(30일) 총파업 출정식

우리는 도대체 어떤 대통령을 뽑은 것일까? 불과 10년도 안 된 비극에서 우리는 아무런 교훈을 얻지 못한 것일까?

<속보> 민주 "이상민 행안장관 해임건의안 오늘 발의‥거부하면 탄핵안도 발의"

158명이 숨진 이태원 참사에도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사퇴는커녕 "고생했다"는 격려까지 받았지만, ‘기자 관리’에 실패해 #대통령 심기를 불편하게 한 비서관은 직을 내놓아야 했다. 결과만 놓고 보자면, 불경죄가 참사 책임을 압도한 모양새다. 🔽 자세히 알아보기

<속보> 민주,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사 협상이 29일 마라톤 논의 끝에 최종 결렬됐다. 이에 따라 노조는 오는 30일 오전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16년 성과연봉제 반대 파업 이후 6년 만이다. 연말 교통 대란이 예상된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태원 참사라는 '사회재난'이 발생했음에도, 재난 대응 컨트롤타워인 중대본·중수본을 설치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재난관리의 책임을 져야 할 이상민 장관이 직무를 유기하고 재난안전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태원 참사 당일 경찰의 내부 무전망 기록이 참사 한 달만에 공개됐습니다. 이 무전 기록에서 경찰은 압사 위험을 알리는 신고가 들어온 이후에도 인파를 분산시키지 않고, 오히려 차도에 내려온 인파를 인도 쪽으로 밀어올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부와 지자체 어디서도 시신 인계 방법을 알려주지 않았다고 했다. 아들을 잃은 두 사람이 이곳저곳 뛰어다니며 직접 절차를 알아봐야 했다. 문씨 부부는 이후에도 행안부 장관의 ‘말 바꾸기’와 경찰의 ‘묵묵부답’에 분노하며 고통스런 나날을 보냈다고 했다.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