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정은경 청장은) '바이러스 사냥꾼'으로 불리며 한국의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대응을 이끌었다. 한국 질병관리청을 이끄는 그는, 매일 열리는 코로나 정례 브리핑에서 투명하고 차분한(transparency and the calm) 태도의 발표로 잘 알려져 있다."

Further articles on the same subject

Logo alert
Add to feed Create your own feed

Loading
Loading

News

광주 망월묘역, 마석 모란공원, 양산 솔밭공원에서 나는 놀았다. 무례하게 놀았다. 사진기를 들고. 늦은 밤까지 놀다가 미쳤냐는 소리도 들었다.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