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한 달 전까지만 해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앞에 ‘24살’ ‘대학생’이라는 수식어가 붙으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이낙연 대표가 1996년생 박성민 청년대변인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발탁하기 전까지 말이다. 박 최고위원이 활동한 지 한 달. ‘약효’가 있었을까?

Further articles on the same subject

Logo alert
Add to feed Create your own feed

Loading
Loading

News

"남성들이 어쩌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폭력을 집단적으로 공유하고, 나누는 것이 즐거움이 되었는가’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가야 해요. 수많은 업소가 돈을 벌면서 생존하고 있는 배경에는 남성들이 폭력을 즐거움이라고 생각하는 구조가 있죠."

구글 플레이 측은 경위를 파악중이며 재발방지에 노력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재판부는 뇌물의 대가성도 입증된다고 봤습니다.

'반짝 추위 기승' 이번 #겨울 작년보다 춥다 #기상청 발표

[#단독] 서울남부지검은 어제 현직 검사 2명의 사무실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지난해 7월 강남 룸살롱 술자리에 참석한 걸로 지목된 검사들입니다.

국민 95% 가량이 가톨릭 신자인 폴란드에서 시위대가 교회의 권위에 정면으로 도전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교회까지 시위대의 타깃이 된 것은, 헌재의 이번 결정이 사실상 여성들의 임신중지 권한을 원천봉쇄하는 것이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키 크고 머리 좋아져” 광고한 바디프랜드 대표 기소 #KBS 뉴스 #KBS 

응급실서 간호사에 욕설하고 불 지르려 한 50대 실형 #KBS 뉴스 #KBS 

장애인을 위한 코로나 대응 매뉴얼마저 음성이나 점자 서비스는 부실해, 시각장애인들은 어디서 뭘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다고 합니다.

세 딸의 아버지인 할아버지는 "딸들에게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며 두달 전부터 매일 새벽 신문 배달을 하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