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 Trending now
경향신문

경향신문


경향신문의 뉴스를 새롭게 읽는 공간! 경향신문 공식 트위터 담당자 '향이'가 매일 실시간으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향이'가 누구인지 궁금하시다면? 클릭! http://khross.khan.kr/336

755358 followers  •  81774 follow  •  Seoul  •   http://www.khan.co.kr/

이번 결정으로 국내에서는 가상통화의 제도권 진입이 더 어려워지고 기업의 가상통화 회계 처리나 정부의 가상통화 과세 문제에도 기준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조 장관 가족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넘어 조 장관 본인을 직접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검찰을 지휘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이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것도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오는 24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유엔총회 일반토의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 및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일 양측을 자제시키고 돌파구 마련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하라는 것이다.

“중요 사건의 범인이 누군지 모른다면 ‘내 옆에 있는 사람이 범인일 수 있다’는 식으로 사회 전체가 불안과 두려움에 빠질 수 있다. 현 단계에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공범이나 여죄 등 모든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속단할 수 없다.”

검찰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국민연금은 삼성물산 1대 주주(지분율 11.6%)로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었다.

“형식적이라도 경제민주화와 복지를 말했던 자신들의 과거 정부보다도 못한 경제인식으로 후퇴했다.”

취업 경로에서 가장 불공정성 논란이 큰 부분이 학력 차별 문제임을 감안하면 유 부총리의 발언은 이를 개선 수 있는 방안까지 정부가 고려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취리히연방공과대학(ETH) 연구자들은 알프스 빙하의 90% 이상이 이번 세기 말에는 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기후변화 때문이다.

대표적 개혁법안이 야당의 심사 방해에 막혀 결국 ‘찬반’ 표결에 운명을 맡기게 된 것이다.

김 변호사는 “차별을 목적으로 한 집단적인 징계요청은 헤이트 스피치가 한 단계 진화한 것”이라며 “한·일 무역분쟁 이후 일본 언론은 한국에는 어떤 짓을 해도 된다는 식의 보도를 이어가 혐한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고 했다.

Loading
Loading

18세 래퍼 하선호가 “(목걸이) 주세요”라고 답하자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하선호가 “저 18살인데…”라고 난감해 하자 장동민은 “탈락”이라며 그를 경연에서 떨어뜨렸다.

국민 대부분이 가톨릭 신자인 아일랜드가 국민투표로 '낙태죄 폐지'를 결정했다.

“성인여자도 임신하면 하루종일 고민하고 우울해져있는데 ‘이제 곧 성인이니까 책임질거다’라는 생각을 도대체 어떤 청소년이 하나?” 여성들이 원치 않는 임신으로 겪게 될 사회경제적 차별과 고민이 지나치게 가볍고 비현실적으로 그려졌다는 지적이다.

혐의 적용을 두고 비판·논란이 이어지자 “피해자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려고 시도한 행위로 보아 ‘(성범죄) 실행의 착수’가 인정된다”며 강간미수 혐의로 영장을 신청했다.

“미국 힙합은 시대를 지나오며 대중과 창작자가 여성, 아동 및 사회적 약자를 향한 직접적인 폭력과 조롱, 강간 서사를 피하자는 합의를 이끌어냈지만, 한국은 ‘이것은 컨셉이다’라는 낄낄거림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단원고가 세월호 희생학생 246명을 전원 제적 처리했습니다. 실종학생 4명은 유급 처리됐습니다. "명예졸업 시켜준다고 하더니 유족들 몰래 희생학생들을 지워낸 단원고"

tweet picture

그는 배우 고(故) 장자연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인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져 있다.

"제가, 우리가 이겼습니다!"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최영미 시인의 폭로는 허위가 아니라고 법원이 판단했다.

교대 남학생이 여자 동기를 화장실에서 불법촬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학과 학생들은 남학생의 퇴학과 법적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1교시 국어영역 시험을 치르고 있을 시간이었는데... 혼란을 피하게 됐습니다.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