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 Trending now
경향신문

경향신문


경향신문의 뉴스를 새롭게 읽는 공간! 경향신문 공식 트위터 담당자 '향이'가 매일 실시간으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향이'가 누구인지 궁금하시다면? 클릭! http://khross.khan.kr/336

722139 followers  •  77781 follow  •  Seoul  •   http://www.khan.co.kr/

김태우 부산지법 동부지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사안의 내용이나 중대성에 비춰 볼 때 도망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일명 ‘윤창호법’이 적용됐다.

유명 환경운동가인 제인 구달이 영상 메시지를 국내 환경단체인 녹색연합에 보냈다. 웅담 채취를 위한 곰 사육이 허용된 국가는 전 세계에서 한국과 중국뿐이다.

일선 병원에서는 다수의 간호사가 좁은 방에 격리되는 등 사태도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에서는 간호사 15명을 약 23㎡(7평) 면적의 사무실에 한꺼번에 격리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들 중에는 임신부도 포함돼 있었다.

[속보] 더불어민주당, ‘재산 신고 누락 의혹’ 김홍걸 제명 결정

tweet picture

장애인 예산 부재를 묻는 질문에 박 장관이 ‘광부나 농부라는 말도 없다’고 말한 점에 대해 한국지체장애인협회는 “장애인을 마치 선택이 가능한 직업군과 비교하는 등, 장애인에 대한 몰이해 수준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밝혔다.

한혜진, 박나래, 화사는 나이도 직업도 다르지만 이 복잡한 차별과 폭력의 레이어를 통과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세 사람만큼 화려하거나 극적이지 않더라도 개인의 삶에는 제 몫의 무게와 고요한 싸움이 깃든다.

으뜸가전사업은 고효율 가전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정부가 20만~30만원 환급해주는 제도다. 냉장고와 TV 같은 주요 가전제품들은 교체주기도 길고 가격도 비싸기 때문에 소비자의 수요가 구매의 결정적 요인이라는 것이 구자근 의원의 설명이다.

문화적·예술적 가치보다 경제적·정치적 효용성을 앞세우면서 비엔날레가 문화예술로 포장된 하나의 자원, 이미지 개선과 홍보의 무대에 지나지 않게 됐다. 그러다보니 관람객 동원을 위한 단체 관람객 유치 등 갖가지 방법이 이용되고, 바가지 씌우기도 벌어진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지도부 차원의 강한 조치와 박 의원이 직접 결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의원은 기자와 통화하면서 “민주당이 김홍걸 의원을 제명했다”며 “우리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고로 크게 다친 오토바이 운전자 A씨 큰누나는 “마약을 먹고 사고를 내고 증거인멸을 시도한 포르쉐 운전자는 이 사회에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범죄자”라며 합당한 처벌이 내려질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호소했다.

Loading
Loading

“많은 사건들을 봐왔지만 피해자라는 명칭조차 사용하면 안 되는 듯한 이런 사회 분위기는 생전 처음 봤다”

영국 BBC 서울 특파원은 자신의 SNS에 “한국 검사들은 배가 고파 달걀을 훔친 남성에게 18개월 형을 요구한다. 이는 세계 최대 아동 포르노 사이트를 운영한 손정우와 똑같은 형량”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크리스찬 디올의 ‘페미니스트 티셔츠’를 입고 사진을 찍은 연예인들은 이미 차고 넘칩니다. 이 티셔츠가 ‘논란’이 된 건 국내 여성 연예인이 착용했을 때뿐입니다. 특히 여자 아이돌의 경우 비난의 강도가 거셉니다.

24일 0시를 기준으로 서울시 모든 시민들의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마스크 미착용 적발시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판단, 벌금 또는 과태료가 부과될 수도 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아동을 이중적 태도로 묘사한다. 한편으론 어리숙하고 놀리기 쉬운 ‘유아적’ 존재로 그리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아동 간 우정을 성인의 남녀관계로 묘사하며 ‘어른화’ 시키는 것이다.

웜뱃은 자신의 굴에 다른 동물이 들어와 사는 것을 개의치 않으며 다른 동물을 보살피는 습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산불에 쫓긴 작은 동물들이 웜뱃 굴을 피난처 삼아 죽음을 피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과거엔) 경상도 지역에서 날씨가 나빠도 충청도에 가면 꿀이 있고, 또 거기서 안 되면 강원도로 오면 됐고 그랬는데, 올해는 어느 지역에 가도 꿀이 나오는 곳이 없었어요.” '기후변화의 증인들'을 만났습니다. 세번째 증언(땅)입니다.

국민 대부분이 가톨릭 신자인 아일랜드가 국민투표로 '낙태죄 폐지'를 결정했다.

[속보] 정세균 총리 “서울·경기·인천,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집합, 모임, 행사 원칙적 금지”

“우리는 미국 시민들에게 큰 영향을 끼친,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아동 성 착취 범죄자 중 한 명에 대한 법원의 인도 거부에 실망했다”

Loading
Loading